상단여백
HOME 북세미나
최용선 원장, ‘물만 끊어도 병이 낫는다’ 특강‘제18회 마포나비 독서포럼’ 개최
10월 8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주)엔터스코리아에서 최용선 원장이 자신의 저서 <물만 끊어도 병이 낫는다>를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사진=(주)엔터스코리아 제공>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아직도 하루 2리터를 고집하고 있는가? 과하게 마신 물이 지금 독으로 쌓이고 있다.”

아무리 좋은 음식, 좋은 약도 과하면 독이 된다는 것은 진리에 가깝다. 많은 건강 프로그램들과 건강서들이 하루 2리터 이상, 심지어 많이 마실수록 좋다고 강권하고 있다. 정말 그럴까? 과하게 섭취한 수분이 몸속의 독으로 쌓여 우리를 괴롭히는 다양한 질환의 원인이 되고 있다.

10월 8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주)엔터스코리아(마포구 망원동)에서 ‘제18회 마포나비 독서포럼’이 개최된다.

이번 독서포럼은 최용선 원장이 자신의 저서 <물만 끊어도 병이 낫는다>를 주제로 진행한다.

최용선 원장은 상지대학교 한의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에서 방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한의사협회 중앙대의원을 역임하고 현재는 한국중경의학회장을 맡고 있다. 10여 년간 서울, 부산, 대구에서 한약 처방의 근본이 되는 ‘상한론 금궤요략’ 강의를 이어옴으로써 한의사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저서로는 <중경방 임상강좌(총론편)>가 있다.

최 원장은 자타가 공인하는 국내최고의 수독(水毒) 전문 한의사로 오랜 임상 경험을 통해 대한민국은 현재 물 부족 상태가 아니라 과잉 상태라고 진단한다.

이날 강연에서 수독 자가 진단 방법부터 하루에 얼마만큼의 물을 마셔야 되는지, 물의 양을 어떻게 체크해야 하는지가 상세하게 강의할 예정이다. 또한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수독 예방 및 제거법 교육 및 수독을 빼주는 차와 음식, 수독에 좋은 운동 처방 등에 대해 강연할 계획이다.

‘마포나비 독서포럼’은 격주 토요일 오전 7시에 (주)엔터스코리아(대표이사 양원근)에서 열린다. 처음 30분 동안은 자기소개와 친교시간이 이루어진다. 이후 30분 동안 5~6명 정도가 한 조를 이뤄 조장을 뽑고, 선정된 도서에 대해 조장을 중심으로 조별 토론을 펼친다. 조별 토론이 끝난 후 저자 특강이 진행되며, 특강이 끝나면 조별로 토론했던 결과를 조장이 발표하는 순서로 마무리된다.

마포나비 독서포럼은 책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석가능하다. 게다가 김밥과 간식 등도 무료로 제공된다. 자세한 사항은 마포나비 독서포럼 조찬우 회장(010-4040-4016)에게 문의하면 된다.

한편 최 원장은 현재 주식회사 가온자리 대표이사이자 가온자리한의원 본점인 분당점 원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국내최초로 수독 치료법을 정립했으며, 수독에 관한한 자타가 공인하는 국내최고의 전문가다.

‘건강을 위해서는 물을 많이 먹을수록 좋다’는 서양의학과 미디어의 잘못된 관념에 맞서, 많은 질병들이 수독에 의해 유발되며 수독 치료를 통해 건강을 되찾을 수 있다는 신념으로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